쓰레기를 버립니다.

좋은 생각 2008년 8월 3일 6시 9분 By ucandoit

 저는 심란한 마음이 들거나 복잡한 심경을 정리하여야 할 때는 방 청소를 합니다. 책상 위를 깨끗이하고 책꽂이와 화장품의 먼지를 닦고, 오래동안 사용하지 않던 물건들을 치우거나 분류하여 버립니다. 이렇게 정리하고 버리다 보면, 어느새 마음 속 복잡한 생각들도 걸러지고 정리되어 집니다.

 마크 애터베리(Mark Atteberry)는 'Walking with God on the Road You Never Wanted to Travel[hintpopup]

광야를 정복한 영적거인
국내에는 '광야를 정복한 영적 거인'이라는 제목으로 번역이 되었는데, 원제와 판이하게 다른 제목이라 호감이 안가네요.[/hintpopup]'이라는 책에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했습니다.

 머피의 법칙은 '잘못될 소지가 있는 것은 어김없이 잘못된다'라는 뜻입니다. 이와 유사한 또 다른 한 가지 법칙을 이야기할까 합니다. 즉 '쓰레기는 쌓이게 마련이다'라는 것입니다.[hintpopup]

사용자 삽입 이미지
비슷한 법칙으로 '깨진 유리창의 법칙'이라는 게 있습니다. 이와 관련된 책도 있으니 한번 읽어 보세요.[/hintpopup] 이 법칙이 맞는 말인지 확인해 보고 싶다면, 당신의 옷장이나 책상 서랍 혹은 차 앞 좌석 아래를 보십시오.
 몇 년 전에 메릴린과 나는 11년 동안 살았던 집에서 이사를 했습니다. 그런데 버려진 쓰레기의 양을 봐서는 50년 이상은 더 산 집 같았습니다. 집 안에 있었지조차 몰랐던 많은 물건이 나왔습니다.[hintpopup]저도 최근에 이사를 하면서 유사한 경험을 하였습니다. 제 차로 2번 정도 옮기면 되겠지라고 생각했었는데, 5번 넘게 왕복을 해야 할만한 짐들이 나왔습니다. 그리고 그 대부분은 당장에 필요하지 않은 말 그대로 '짐'들이었습니다.[/hintpopup]
 쓰레기는 쌓이게 마련입니다. 그것은 단지 창고나 옷장, 자동차 좌석 아래에만 쌓이지 않습니다. 우리의 삶과 마음과 영혼에도 쌓입니다. 여기서 쓰레기란 걱정거리, 부담감, 두려움, 좌절 등을 의미합니다.

같이 청소할래연? 유후~
 우리는 주기적으로 마음속에 쌓이는 쓰레기를 골라내어 버려야 합니다. 그렇지 않으면 한학기 내내 한번도 청소하지 않은 남자 기숙사 방처럼 발디딜 틈 없이 복잡하고 냄새나는 마음에 불편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살 수 밖에 없습니다.
 건강한 몸을 위해 방 안의 쓰레기를 버리 듯, 건강한 마음을 위해 내 안의 쓰레기를 버려야 합니다.
 내 안의 쓰레기를 어떻게 버리는지에 대해서는 각자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. 이것은 각자 자기 방을 청소하는 방법이 다른 것과 같습니다. 저도 [hintpopup:저만의 방법]제 신앙의 가르침에 근거한 방법이지만, 특히 별다를 것도 없는 간단한 방법입니다. 각자 자기 자신의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.[/hintpopup]이 있습니다.

 고든 맥도날드(Gordon MacDonald)는 'Ordering Your Private World[hintpopup]

내면세계의 질서와 영적성장
이 책 역시 '내면 세계의 질서와 영적 성장'이라는 제목으로 번역되었는데요, 역시나 저는 번역에 호감이 안갑니다. 원제에는 영적 성장이라는 말은 없습니다. 기독학생회에서 번역하면서 영적성장이라는 말을 붙였지요.[/hintpopup]'에서
내면 세계가 얼마나 질서 정연한지는 그 사람의 책상 위를 보면 알 수 있다.
라고 하였습니다. 참 마음에 새길만한 명언이라고 생각합니다.

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.

2008년 8월 3일 6시 9분 2008년 8월 3일 6시 9분

트랙백 주소 :: http://guseongwoo.com/trackback/595

  1. Subject: ucandoit의 생각

    Tracked from seongwoo's me2DAY 2008년 8월 5일 13시 46분  삭제

    내면 세계가 얼마나 질서 정연한지는 그 사람의 책상 위를 보면 알 수 있다.